문화예술 지향주의 아르스노바
맨 위로 이동
· 로그인 · 회원가입 · 예매확인 및 취소 · 사이트맵
검색
menu
서양음악사
 / 아트스터디 / 서양음악사
낭만파

19세기 말, 낭만파 음악이 최고도에 이르렀을 무렵, 반 낭만파 운동이 일어나 새로운 양상의 음악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는데, 이때부터 제1차 세계 대전 사이의 음악을 근대 음악이라 한다.

제1차 세계 대전 이후의 비정서적, 부조화적, 충격적인 양상을 짙게 나타내기 시작한 음악에서부터 오늘날까지 진행되거나 새롭게 시도되고 있는 여러 형태의 음악을 통틀어 현대음악이라 한다.

근대, 현대 음악은 이미 낭만파 음악의 형태를 벗어나 인상주의, 표현주의, 무조 음악, 12음 음악의 흐름으로 변화되어 왔으며 새로운 음악의 소재를 추구하는 구체 음악, 전자 음악 및 예술의 극단을 달리는 전위 음악도 등장한 가운데 많은 작곡가들이 서양 음악의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동양 음악을 연구하고 있으며, 이것을 기초로 작곡에 힘쓰고 있다.

현대 음악은 반(反) 바그너주의, 반(反) 주관주의로 그 모습을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20세기는 음악사상 17세기 이래로 하나의 큰 전환기로 보아야 했다.
이는 비단 악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
모든 예술, 과학과 사회사조, 나아가서는 사회 구조와 인류의 생활 상태에 이르기까지 하나의 전환기를 갖게 된 것이다.
음악 양식의 변천이란 인간의 생활 의식과 사고 방식의 변천이 음악상에 나타난 것이다.
따라서 작곡자, 연주자, 청중의 관계 형식의 변화 등에 많은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흔히 1890년부터 제1차 대전이 끝난 1918년까지의 음악을 근대 음악이라고 부른다.
1890년경을 낭만주의 음악의 해체로 보고 있는데 그 후 그의 유산을 풍부하게 받으 면서 또는 그 반동으로 새 양식이 대두하게 되었다.
1850년 이후 리스트와 바그너의 작품에서는 조성(Tonality 調性)이 더욱 애매해져 갔다.
이 시기의 작곡가들은 장조, 단조 이외의 음계를 사용하거나 반음계를 많이 포함한 무조적인 작법을 많이 사용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은 사회적으로 큰 변혁을 가져왔다.
객관적인 순수한 음의 움직임으로서의 음악을 재인식하게 된 것이다.
그것은 객관적이어야 하며 때로는 기계적이고 화성적인 것보다는 대위법적이며 화음은 불협화음적이고 충격적이었다.
오케스트라의 편성은 소규모적이며 실내악을 중시하였고 절대 음악으로의 복귀의 경향인 형식성과 명쾌한 리듬 등을 들 수 있다.
현대 음악이란 시기와 함께 변하는 것이므로 어느 시기를 꼬집어 확정할 수는 없다.
따라서 현대 음악을 제1차 대전 이후의 것으로 말하는 이도 있고 그 범위를 좁혀 1945년 이후의 음악을 현대 음악으로 보는 이도 있다.
그러므로 여기서는 그 범위를 넓혀 20세기의 음악을 현대 음악으로 취급한다.

당시 사회적인 배경은 세계의 교류가 활발하게 되자 영토와 민족 문제를 둘러싸고 나라 사이에 이해가 대립하여 대전이 일어나 여러 나라들의 변동이 많이 생겼다.
원자 시대가 되자 새로운 문명의 발전을 촉진시켰다.
현대 음악의 하나의 특징으로서 조성과 화성을 비롯하여 멜로디와 리듬에 대한 새로운 사고 방식이 대두되었으며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대위법과 같은 옛 시대의 양식의 부활을 보았다.
새로운 음향 발생의 장치로 구체 음악, 전자 음악 등 전위적인 음악이 나타났다.
겸하여 악보와 레코드, 라디오, TV 등의 발달과 보급으로 새로운 음악이 전 세계를 통해 순식간에 보급하는 등 질량이 모두 증대되었다.
창작면에 있어서는 방대한 오케스트라보다는 신고전주의적인 경향과 발맞추어 각종 중주(重奏)곡과 소편성의 합주곡이 관심을 보였다.
오페라에 있어서는 전통적인 오페라는 물론, 뮤지컬(Musical)이 생겼고 발레와 함께 영화 음악에서도 새로운 양상을 볼 수 있다.
형식에 있어서는 기성 형식의 응용과 변형, 나아가서는 그 부활을 볼 수 있으며 새로운 음소재로써 구성법이 대두되었다.
따라서 새로운 악기 편성이 탐구되었고 새로운 음향 장치에 의한 시도를 거듭하고 있다.

■ 1890∼1918년 사이의 음악

1850년 이후의 후기 낭만파에서 보여준 조성의 애매함은 물론 무조적인 수법에의 접근을 볼 수 있다.
따라서 문학과 회화 등 자매 예술과의 영향도 많이 나타났다.

인상주의(Impressionism 印象主義)

프랑스의 드뷔시가 창안한 인상파 음악은 19세기말부터 20세기 초엽, 제1차 대전까지에 걸쳐 일어났다.
이는 낭만주의에서 현대에 이르는 가장 주요한 전환점을 이룬 악파이다.
이 음악은 프랑스 인상파의 회화와 상징 문학에서 영향을 받아 나타났다.
자연계의 여러 가지의 현상, 즉 곧 소실하든가 쉴새 없이 변화하는 외계로부터의 자극에 대해서 예술가가 받은 순간적인 생기에 찬 감음이며 응답이다.
그러므로 인상이란 외계의 묘사가 아니라 한 번 마음에 자극된 내적인 인상을 결국은 주관적으로 표현한다.
따라서 음악의 다이내믹한 감동보다는 음빛깔, 뉘앙스의 미묘한 변화를 표현한다.
기법적으로는 화음 진행이 색채적이다.
그의 수법이 중심이 되는 것은 항상 변화하는 빛과 그림자의 효과를 표현하기 위하여 빛깔을 조색판(調色板)에 혼합시키는 것이 아니라 시각 작용을 이용한다는 데서 빛깔 그대로를 화면에 칠하여 현실 그대로의 밝음을 재현시킨다는 것이다.

드뷔시는 1892년에 말라르메(Stephane Mallarme 1842∼1898)의 상징시에 작곡한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으로 지금까지의 작곡법을 떠나 인상주의 수법을 확립시켰다.

원시주의(Primitivism) 음악

미개 민족과 원시 민족의 소박하고 야성적인 음악을 소재로 한 음악이다.
19세기 말경, 이국적인 제재를 음악에 도입하여 새로운 것을 표현하려고 했다.
원시주의의 경향은 유럽의 자본주의의 부정에서 오는 동양에 대한 동경을 표시한 데 기인한 것이다.
문화적으로 찬란한 당시 유럽의 시민 계급의 존재에 대한 불안과 생활에의 권태 등에서 이국적인 소재를 희구한 것이다.

여러 음악가 중에서도 스트라빈스키는 그의 3대 발레인 '불새(L' oiseau de Feu)', ' 페트루시카(Petrushka)', '봄의 제전(Le sacre du printemps)' 등을 작곡했는데 이 곡들은 그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원시 음악은 현대 음악에 지나치게 세련된 추상미의 연약한 음악에 대해서 원시 예술의 힘찬 원기를 되찾아 인간성을 회복하려는 음악이라 하겠다.

표현주의(Expressionism)

인상주의와의 대립으로서 회화에서 영향을 받아 일어난 것이다.
예술가의 내면적인 생활에 나타나는 것을 밖으로 내 보내어 창조하는 주관적인 표현이다.
제1차 대전 전의 긴박한 불안의 공기에서 세기말적인 절망, 격동과 절규, 이상한 사실적인 것을 강렬하게 표현하려 하였다.
멜로디는 무조(Atonality 無調)이고 화성은 불협화음을 사용했다.
이는 추상 세계라고 할만한 12음 기법에 이르는 과도기에 있어서의 표현주의로 간주할 수 있다.
인상주의가 프랑스를 중심한데 반해서 표현주의는 독일을 중심으로 일어났다.
이는 특히 쇤베르크를 위시한 작곡가들에 의해 주도되었다.
작품으로는 쇤베르크의 멜로드라마 '달의 피에로'와 교향시곡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를 들 수 있다.


■ 1918∼1945년 사이의 음악

1890∼1918년 사이, 즉 제1차 세계대전까지를 후기 낭만파 음악 시대라 부르는 것 처럼 1918∼1945년까지의 양차 대전의 기간은 신고전 시대라 할 수 있다.

신고전주의(Neoclassicism 新古典主義)

이 음악은 제1차 세계 대전부터 제2차 세계 대전 사이의 음악을 넓은 의미에서 보통 신고전주의 음악이라 한다.
이 시기의 음악은 낭만주의 음악에서 현대 음악에 이르는 과도기이기도 한다.
신고전주의는 후기 낭만주의 음악의 지나친 주정(主情)성과 표제 음악적인 경향에의 반발로서 제1차 대전 후의 작곡가들의 경향이다.
이 음악은 고전 음악과 같이 간결한 형식미에의 복귀를 주장하였다.
주관적인 정서의 과잉이라든가 방대한 관현악의 편성, 혹은 반음계의 남용, 표제적인 내용 등에 대한 반 낭만적 또는 인상주의와 표현주의에 대한 반동으로서 객관적인 음악을 추구하려는 것이다.
그 대표적인 인물은 스트라빈스키라고 하겠는데 부조니, 사티 등에 의해서 프랑스를 중심해 일어났다.
바르토크는 민족 음악을 바탕으로 하는 음악어법으로서 지금까지 볼 수 없던 새로운 음악을 창조했다.
말하자면 그는 민족적 신고전주의 작곡가로 간주할 수 있다.

12음 주의(Dodacaphonism)

12음 기법으로 작곡한 음악을 12음 음악이라 한다.
이는 쇤베르크가 종래의 조성 음악에서 벗어나 무조성의 체계화를 시도하여 창조하였다.
이 기법은 1옥타브 안에 있는 12의 서로 다른 음을 1회씩 일정한 순서에 따라 사용한다.
여기서 세리(Serie) 라고 하는 음렬(Tonreihe 音列)을 만들어 이 세리를 여러 가지로 조작하여 음악을 만드는 방법이다.
말하자면 지금까지의 전통 음악의 음조직을 해체하고 12개의 음을 모두 평등한 가치로서 독립시켜 새로운 음의 표현을 시도한 것이다.
따라서 장대한 곡에 이 기법을 사용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으며 음을 중복해서 만드는 기능 화성(Functional harmony)적인 성격을 회피하기 위해서는 선적인 대위법의 수법을 사용하기 마련이다.
이 음악은 쇤베르크의 제자, 베베른과 베르크에 의해서 계승되었고 제2차 대전 후 세계 여러 나라에 보급되었으며 더욱 새로운 발전을 보였다.

신즉물주의(Neue Sachlichkeit 新卽物主義)

제1차 대전과 제2차 대전 사이에 일어난 독일의 예술 사조이다.
주관을 배제하고 객관을 철저히 하려 하였다.
이같은 점에서는 신고전주의와 같은 경향인데 독일의 주관적인 표현주의에의 강한 반동으로 생긴 것이다.
신즉물주의란 본래 미술 용어 로서 주로 독일에서 일어난 예술상의 사조이다.
신즉물주의 문학에는 표현주의의 흥분성을 제거해 버리고 건강하고 명확하게 현실에 부합하도록 사물의 핵심을 보고 또한 파악해가려는 것이다.
이 음악은 힌데미트, 바일 등에 의해서 이루어졌다.

사회주의 리얼리즘(Social Realism)

19세기 러시아 음악은 5인조 등의 작곡가들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유럽에 비해 뒤떨어져 있었다.
그런데 19세기 후반 이래로 러시아는 세계 민족 음악 운동의 선구자 내지는 추진력이 되어 왔다.
1917년의 혁명을 계기로 1920년경에는 예술에 있어서도 혁명적인 것, 또는 전위적인 것이 용인되었다.
1928년, 제1차 5개년 계획을 계기로 하여 예술 부문에까지 이데올로기의 강화가 시작되었다.
1930년에 '혁명에 있어서는 민족적, 내용에 있어서는 사회주의적'이라는 슬로우건을 내걸었고 1934년 '사회주의 리얼리즘'을 선언했던 것이다.
그 후 당시의 정치적 요 청에 따라 서구적인 모더니즘을 깨끗이 털어 없앰으로써 작곡 양식은 19세기로 되돌아간 감이 있다.
사회주의적 창조 방법을 추구하는 이 음악은 개인주의적 형식주의에 의해서 행하여진 대중과 예술의 분열을 없애고서 개성적인 창조 활동을 사회에 재통합하려는 시도이다.
따라서 위에서 언급한 이념을 고도의 기술을 통해 간결 명랑하고 진실한 표현에 도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사회주의적 예술 창조의 방법이기도 하다.

1945년 이후의 음악

제2차 대전이 1945년에 끝나자 지금까지 폐쇄되었던 국제적인 문화 교류의 길은 다시 열리게 되었다.
그러나 제대로 궤도에 올라 새로운 양식이 나타나기는 1950년대에 가서야 비로소 가능하였다.
제1차 세계 대전 직후에는 반낭만적인 사조가 강한데 비해 제2차 세계 대전 후에는 예컨대 메시앙과 같이 르네상스와 중세기의 기교의 부활을 꾀하는 작곡가도 있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는 전혀 새로운 영역으로 개척해 나가려는 경향으로 기울어진 것이다.
여기서는 세대의 교체가 명확하게 나타나고 있다.

뮈지크 콩크레트(Musique concrete 구체음악)

이 음악은 제2차 대전 후 1948년에 프랑스의 파리 방송국의 기사 셰페르(Pierre Shaefer 1910~ )에 의해서 창시된 것으로서 새로운 표현 방법이다.
그 특징은 현실에 구체적으로 존재해 있는 음향을 자기(磁氣) 녹음 테이프에 녹음하여 그 음향을 중복하든가 녹음기의 회전 속도를 바꾸어 가며 음질을 변화시키면서 구성하는 음악이다.
이것은 처음에 레코드로 만들어졌으나 얼마 후에는 테이프 레코드를 사용하였다.
따라서 이것은 악보와 연주가를 필요로 하지 않는데 그것은 전자 음악과 공통되는 점이다.
그런데 음악은 악음(樂音)으로 구성한다는 본질에서 본다면 이는 반음악적 이라 하겠다.
셰페르는 '철도의 에튀드', '멕시코의 피리'를 1952년 블레즈는 '에튀드 Ⅰ Ⅱ', 메시 앙은 '음색=지속' 등의 작품을 썼고 1954년 바레즈는 '사막'을 작곡하였다.

전자 음악(Elektronische Musik 電子音樂)

이 음악은 1950년부터 킐른 방송국에서 실험을 시작하여 1953년에 12음 음악의 이론가 아이메르트(H. Eimert 1897~ )박사의 지도하에 연구된 것으로서 전기 발전 장치에서 발생한 음향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합성시켜 녹음 테이프에 녹음, 편집하 여 구성한 음악이다.
구체 음악이 자연음을 사용한데 반해서 전자 음악은 전자음을 사용하고 있다.
그런 데 전자 음악의 표현 영역은 대단히 넓어서 악기로서는 따를 수 없는 빠른 템포와 정밀한 리듬, 그리고 미묘한 음향 등을 가지고 있다.
시톡하우젠이 1956년에 작곡한 전자 음악 '소년의 노래'는 유명하다

우연성의 음악(Music of chance operation 偶然性)

이 음악은 불확정성(不確定性) 음악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통하고 있는데 미국의 존 케이지(John Cage 1912∼ )의 사상의 실천, 나아가서는 그와 같은 동료들간에 맺어진 용어로서 광범위한 내용에 그 한계는 애매한 점이 없지 않다.
그는 조성에서 탈피하려면 음 그 자체부터 변혁해야 한다면서 12음 음악과 무조 음악에서 떠나 주로 타악기를 위해 썼으며 타악기만으로 앙상블을 조직하였다.
그는 독자적인 음향 소재로 된 프리페어드 피아노(prepared piano)를 사용하였다.
이 피 아노는 여러 가지 금속, 나무, 대나무, 고무, 유리, 그 밖의 물체를 피아노의 줄에 접속시켜 음질, 음의 높이 등에 변화를 주어 독특한 음색과 타악기적인 효과를 노 린 것이다.

1954년의 피아노곡 '4분 33초'에서는 피아니스트가 악기 앞에 앉은 채로 아무 연주도 하지 않고 그 시간이 되기를 기다리다가 시간이 지나면 퇴장한다.

말하자면 그 시간에 들려 오는 잡음이라든가 듣고 있는 자신의 숨소리, 고동 소리 그 모두가 다 음악이라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경향은 뮈지크 세리엘(Musique Serielle)이 너무나 치밀한 작곡법에 대한 반발 등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하겠다.
그러므로 예컨대 관현악의 어떤 파트에 대해서 대략 지시만을 줄 뿐 연주자가 어떤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는 작곡법이 오늘에 와서는 일반화 되어 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음악은 감각적이고 비정적(非情的)이며 때로는 자극적인 것이다.
이는 대전 이후 계속되는 세계의 정치적 위기라든가 인간들의 존재에 대한 불안 같은 데 기인하여 나타난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근대와 현대의 저명한 작곡가를 대략 다음과 같이 적어 본다.
볼프, 드뷔시, R. 시트라우스, 뒤카스, 쇤베르크, 라벨, 레스피기, 바르토크, 스트라빈 스키, 프로코피에프, 오네게르, 힌데미트, 졸리메, 메시앙, 쇼스타코비치 등 많은 작 곡가들이 있다.

파트너 toggl버튼
결제방법 | 취소/환불 | 배송/티켓수령 | FAQ | 예매방법
하단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