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지향주의 아르스노바
맨 위로 이동
· 로그인 · 회원가입 · 예매확인 및 취소 · 사이트맵
검색
menu
클래식분류
 / 아트스터디 / 클래식분류
관현악


성악의 종합 예술을 합창이라면, 기악의 종합 예술은 관현악, 나아가서는 심포니(Symphony)일 것이다.
관현악이란 합주의 한 형태로서 현악기와 관악기, 타악기 등으로 조직된 합주를 뜻하는 것이다.
그것은 소수의 인원으로 즐기던 연주의 범위를 벗어나서 보다 많은 멤버로 확대 구성된 것으로 관현악 또는 오케스트라라 부른다.

오케스트라란 말은 본래 그리이스 말로 <무도의 장소>를 의미한 것이다. 고대 그리이스의 극장에는 무대와 관객 사이에 반궁형(半弓形)으로 된 무도 장소가 있었다.
그 곳에서 무희(舞姬) 코러스가 노래하며 춤추었고 기악 멤버들이 앙상블을 했다.
한편 그리이스 후기 또는 로마 시대에 이르러 오케스트라는 무대를 뜻하는 말로 통하기도 했다.
그리고 현악기만으로 된 합주도 건반악기를 첨가하는 것을 포함시켜 현악 오케스트라(String Orchestra)라고 부른다.

멤버의 규모는 10수명의 적은 인원으로 구성된 것을 비롯하여 100명을 넘는 인원을 필요로 하는 등 꽤 다양하다.
그러나 실내악에서는 각 파트가 1명을 원칙으로 하는 데 반해 작은 오케스트라의 경우는 각 파트가 보통 복수로 조직되어 있는 것이 실내악과는 다른 점이다.
보통 25명 이하로 조직된 것을 쳄버 오케스트라(Chamber Orchestra)라고 불러 관현악과 구별한다.
아무튼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현악기, 관악기, 타악기 등의 종합적인 편성으로 연주되는 음악이 관현악이다.
또 그 단체를 관현악단이라 부른다.
관현악단을 조직하기 위한 악기 편성은 연주되는 장소, 작곡자, 지휘자의 의도와 그 밖의 조건에 따라 변동이 생긴다.

그런데 심포티 오케스트라(Symphony Orchestra)의 표준형은 대략 100년 전후의 악기로 되어 있는데, 그것은 대체로 다음과 같은 4개의 군(群)으로 대별한다.

1. 현악기군(약 60명) : 바이올린 제1, 제2, 비올라, 체롤, 콘트라베이스, 하프
2. 목관악기군(약 15명) : 피콜로, 플루트, 오보, 클라리넷, 파곳, 잉글리시 혼, 베이스 클라리넷, 콘트라 파곳
3. 금관악기군(약15명) : 트럼펫, 혼, 트롬본, 튜바
4. 타악기군(약10명) : 팀파니, 큰북, 작은북, 심벌즈, 트라이앵글, 벨, 탐탐, 실로폰, 글로켄시피일, 첼레스타,

기타(타악기에 있어서는 팀파니가 사용되며 기타 악기는 표시되는 편성에 따라 좌우된다) 이상과 같이 4개의 악기군으로 편성되는데, 그 비율은 음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적당히 배정된 것이다.

한편 관악기와 타악기의 수는 개개의 악기의 요구하는 바에 따라 일정하지 않다.
편성의 규모는 주로 각 목관악기의 수를 기준으로 하여 2관(管) 편성, 3관 편성, 4관 평성으로 한다.
관악기 수의 증감에 따라 현악기도 또한 증감되는 것이 보통이다.
이상적인 편성은 물론 3관 이상이며 최대의 오케스트라는 4관 편성으로서 이를 표준적인 편성이라 하겠다.


<관현악곡의 정리>

구        분 특     징 참 고 곡
교 향 곡 교향곡은 단일 악장으로 된 것으로부터, 5악장으로 꾸며진 것과 그 이상도 있지만, 대개는 4악장으로 짜여져 있다.
각 악장의 구조는 서로 다르지만, 교향곡에서는 4중주나 소나타와 대게 같은 형식이 씌여지고 있다.
즉! 오케스트라로 연주하도록 소나타 형식으로 만들어진 곡으로 대개는 4악장이다.
Wolfgang Amadeus Mozart
Symphony No. 40 in g minor, K.550

표      제

교 향 곡

대게 19세기의 작곡자들은 작품의 내용을 암시하는 표제를 달아 작곡하였다.
쉽게, 작곡가가 어떠한 제목을 가지고서 (예; 어느 시골의 풍경...) 교향곡으로 작곡한 것이라 생각하면 좋고, 교향시 등과는 비슷하나 표제를 달은 교향곡이라는 차이점이있다!
Ludwig Van Beethoven
Symphony No. 6 in F major "PASTORALE" op.68
협 주 곡 18세기에 들어서면서 1명 또는 몇사람의 독주자와 관현악을 위한 작품을 협주곡이라 불렀다. 이 음악은 보통 3악장으로 되어있다. Felix Mendelssohn-Bartholdy
Concerto for Violin & String Orchestra in D minor
교 향 시 19세기에 와서 리스트는 표제음악의 일환으로 단악장의 관현악 작품을 만들었는데, 이러한 음악을 교향시라고 한다.
이곡은 일정한 구조나 양식을 취하지 않는 자유로운 형식으로 된 것이 대부분이다.
Jean Sibelius
Ton Poem "FINLANDIA"

교 향 적

모 음 곡

교향적 모음곡은 19세기에 태동한 것으로, 성격은 교향시와 비슷하다.
이런 곡의 성격은 이름에서 말해주듯이 여러개의 악장으로 되어 있으며, 각 악장에는 별다른 스타일이나 양식이 있는 것이 아니다.
쉽게 단악장의 교향시를 여러개 모아놓은 것으로 생각하면 좋고, 표제 교향곡처럼 교향곡의 형식이 아닌 모음곡이라 생가하면 되겠다.
Musorgsky
Pictures at an Exhibition
무용음악 즉, 발레음악은 거의가 다 무용의 반주 음악으로 작곡된 것이며, 후에 모음곡의 형태로 편곡되어 연주회용으로 사용되는 경우도 있다. Thaikovsky
Ballet Suite from "The Swan Lake" op.20
서        곡 오페라 등의 시작하기 직전에 연주되오던 것으로 오페라의 전체 줄거리를 단 몇분안에 표현해낸다.
후에는 서곡 자체적으로 연주회에서 연주되는 경우도 많이 생기게 되었다.
Ludwig Van Beethoven
Overture "Egmont" op.84
해설이 곁들인 관현악곡 관현악곡 가운데 해설자의 설명이 들어간 관현악곡으로 그 수는 그렇게 많지는 않다. Serge Prokofiev
Peter and the Wolf
합창이 곁들인 관현악곡 곡의 중요한 부분에서 관현악과 함께 대규모 합창단의 합창이 들어간 관현악곡이다. 안익태 "한국 환상곡"
파트너 toggl버튼
결제방법 | 취소/환불 | 배송/티켓수령 | FAQ | 예매방법
하단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