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지향주의 아르스노바
맨 위로 이동
· 로그인 · 회원가입 · 예매확인 및 취소 · 사이트맵
검색
menu
클래식분류
 / 아트스터디 / 클래식분류
협주곡

영어의 '콘체르토(concerto)'를 '협주곡'이라고 변역한 나라도 역시 일본인 듯한데.. 처음부터 협주곡이라고 번역하지는 않았다. 지금부터 약 70년 전 무렵까지는 '사반악 (司伴樂)'이라고 했다. 아마도 독주악기가 많은 인원의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연주한다는 뜻에서 그렇게 번역한 듯싶다.

그것이 신통치 않았던지 다음에는 '경주곡(競走曲)'이라고 번역했다. 독주악기와 오케스트라가 겨룬다는 의미에서 그런 역어가 생긴 모양인데, 그것도 콘체르토의 원뜻과는 걸맞지 않다고 생각되었던 듯 다시 '협주곡(協奏曲)'으로 고쳐 현재에 이르고 있다. 그나마 세 번째 역어가 그런대로 원뜻에 가깝게 느껴진다.


■ 협주곡 전단계인 합주 협주곡

협주곡의 역사는 상당히 오래되어 아주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 뿌리를 찾는 노력은 괜스레 머리만 복잡하게 할 염려도 있으므로, 이 장르 역시 빈 고전주의 악파의 작품을 중심으로 살펴보기로 한다. 협주곡은 18세기 후반, 즉 모차르트가 한창 활약했던 시대 무렵부터 현재 쓰이는 모양새로 낙차 되었기 때문이다. 다만 두어 세대 이전부터 조명함이 이해에 도움이 되리라.

지금과 같은 형식의 협주곡이 정립되기 바로 전 단계로서 '콘체르토 그로쏘(concerto grosso)'. 역어로는 '합주 협주곡(合奏 協奏曲)'이라고 불리는 형식이 있었다. 처음으로 확립시킨 사람은 이탈리아의 코렐리(1653∼1713)였다.

합주 협주곡이란 '콘체르티노(concertino)'라는 일단의 독주자들과 '그로쏘'라는 오케스트라적인 집단이 서로 연주를 주고받거나 합주도 하는 형식이었다. 코렐리는 독주부에 주로 3개의 악기를 사용했다.

전형적인 합주 협주곡으로는 코렐리보다 32세 연하인 J.S 바하에 이르러 작곡된 유명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여섯 곡을 들 수 있다. 바하와 동시대를 살았던 헨델이 작곡한 작품 6의 열두 곡의 합주 협주곡과 오보에까지 합한 오보에 협주곡 작품 3의 여섯 곡도 걸작에 속한다. 이상의 작품은 모두 두 개 이상의 악기로 이루어진 독주부와 저음의 쳄발로를 수반한 현악부의 협주적 합주 형태를 취하고 있다.

합주 협주곡은 18세기 전반기에 소멸되었으나 20세기의 실내 교향곡 등에서 그 관념이 재생되려는 기운이 간혹 보이기도 한다. 쉰베르크의 작품 9 등이 바로 그런 예이다.

■ 협주곡과 교향곡의 차이

현대 가장 보편화된 협주곡은 한 개의 독주악기(간혹 한 개 이상의 악기인 경우도 있다.)와 관현악을 위한 음악으로서 독주자의 우수한 연주기교를 드러내 보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와 같은 협주곡을 합주 협주곡에 대해 특히 '독주 협주곡'이라고 부를 때도 있다. 예를 들면 바이올린 협주곡, 피아노 협주곡, 첼로 협주곡, 플루트 협주곡 등등의 협주곡이 그 범주에 속한다.

독주 협주곡 형식이 처음 역사상에 나타난 시기는 18세기 초두 이탈리아의 작곡가 토렐리의 작품 속에서 이었다. 그것과 같은 형식은 비발디, J.S 바하와 그의 아들들을 거쳐 헨델 등에 의해 채용, 발전되었다.

그러나 그들의 작품은 독주부에 한 개의 악기를 썼다고 해도 총체적으로는 합주 협주곡의 테두리를 트게 벗어나지 않았다. 형식도 소나타 형식이 아니라 한 가지 주제만으로 다소 즉흥적 성격을 띤 독주부와 관현악의 총주로 이루어지는 비교적 단순한 형식이었다.

18세기 후반에 교향곡 시대가 오면서 협주곡도 그 영향을 받아 소나타 형식으로 확대되면서 교향악적 모습으로 변모해 간다. 교향곡과 협주곡 사이에는 몇 가지 두드러진 차이점이 있다.

첫째, 교향곡에서는 보통 제 3 악장(드물게는 제 2 악장)에 무도곡인 미뉴에트를 두는데 비해, 협주곡에서는 그 형식이 독주악기에는 어울리지 않으므로 빼어버려 대개의 경우 3개 악장으로 이루어진다.

둘째, 모차르트 시대의 이른바 고전적 협주곡에서는 제 1 악장이 소나타 형식으로 되어 있기는 하지만, 교향곡에서처럼 제시부가 한번만으로 지나가지 않고 우선 관현악만으로 주제 제시가 있은 다음 다시 독주악기가 들어와 그 제시부를 중심으로 전개하는 '복 제시부(複 提示部)' 스타일을 취한다.

셋째, 협주곡에는 '카덴차(cadenza)' 부분이 삽입된다. 카덴차란 협주곡 각 악장 끝부분에서 관현악은 멈추고 독주악기가 혼자 가장 화려한 기교를 과시하는 부분이다. 원래는 독주자가 즉흥적으로 연주하는 부분이었다. 앞에서 연주 되어온 제 1 주제, 제 2 주제를 장식도 화려하게 고난도로 멋지게 변주하는 것이다. 작곡가도 그 부분을 여백으로 남겨 독주자에게 일임하는 형식을 취했다.

후에는 카덴차 부분까지도 작곡가가 직접 작곡하는 협주곡도 더러 생겼다.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이 그 좋은 보기가 되겠다. 또 카덴차를 악장 머리에 놓고 작곡가가 직접 작곡하는 경우도 있다.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 5 번 "황제">가 그 예라고 할 수 있다.

작곡가가 독주자에게 일임해 공백으로 남겨두는 카덴차를 '자유 카덴차'라고 한다. 지금은 대부분의 독주자들이 과거 유명한 연주가들이 작곡한 카덴차를 차용하는 것이 관례로 되어 있다. 예를 들면 정경화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 1 악장에서 금세기 전반부의 거장 크라이슬러가 작곡한 카덴차를 쓴다. 워낙 잘된 카덴차인 까닭에 다른 유명한 바이올리니스트들도 많이 애용한다.

독주자가 다른 똑같은 협주곡 디스크를 몇 장 가지고 있는 사람이 카덴차 부분에 와서 서로 틀리기 때문에 갸우뚱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자유 카덴차에 대한 상식이 없는데서 비롯되는 의문이라고 하겠다. 동일 협주곡에서는 카덴차를 서로 비교해 보면 재미 또한 괜찮다.

■ 작곡가에 따른 협주곡의 특징

멘델스존은 낭만주의 작곡가답게 바이올린 협주곡에서 몇 가지 새로운 시도를 했다. 우선 카덴차도 자신이 직접 작곡했다. (따라서 누가 연주하는 디스크를 들어도 똑같다.) 또 주제 제시가 관현악으로만 연주되지 않고 곡이 시작하자마자 약 2 초 후에 벌써 독주 바이올린도 시작된다. 3개 악장을 벌써 인터벌 없이 계속 연주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브람스는 자신의 피아노나 바이올린 협주곡에서 독주악기들의 지나치게 화려한 기교 과시 등을 극도로 억제했다. 독주부와 관현악부를 대등하게 취급해 전체적으로 협주곡을 교향악적 모습으로 만듦으로써, 협주곡 본래의 목적은 지켜나가되 음악적으로 훨씬 높은 위치로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있었던 듯하다. 이와 비슷한 시도는 베토벤의 제4, 제5 피아노 협주곡에서 이미 보였던 것이다.

20세기에 들어와서도 협주곡은 많은 작곡가들에 의해 쓰여지고 있다. 현대의 협주곡은 기본 개념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연주기교의 화려한 전개보다 한 차원 깊은 음악을 표출하려는 쪽으로 기울어가는 느낌이다.

■ 유사한 장르, 협주 교향곡

프랑스의 루이 왕조 시절 궁정에서 사랑 받던 '상포니 콘세르탕트(symphonie concertante)'라는 것이 있다. 협주곡과 유사한 장르로 역어로는 '협주 교향곡'이라고 한다.

스타일은 교향곡과 옛날의 합주 협주곡을 종합하 듯하고 양식과 구조는 교향곡과 같으나 수개의 독주악기(보통 2개 내지 3개)가 있다. 협주 교향곡의 전형으로는 모차르트의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위한 협주 교향곡 K.364>를 들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곡으로서 특히 제 2 악장 처음 모티브가 홍난파 작곡의 "울밑에서 봉선화야..."하는 <봉선화>의 그것과 아주 흡사해 우리들을 놀라게 한다.

파트너 toggl버튼
결제방법 | 취소/환불 | 배송/티켓수령 | FAQ | 예매방법
하단 logo